모자의 유행은 매년 바뀌지만 쓰기 편해야 한다는 본질은 변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세계 각지에서 한국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모자를 고릅니다. 어떤 색이 가장 우리에게 잘 어울릴지, 어떤 형태가 가장 적합할지 고민합니다. 서양인과 동양인은 얼굴형과 피부색이 달라 모자의 모양과 색이 달라야합니다. 우리는 세계의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하여 모자를 한국인에게 가장 잘 맞는 모양으로 바꿔서 가져옵니다.

새로운 브랜드를 발굴 하기도 합니다.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멋진 모자 브랜드를 찾아 고객에게 알리는 과정은 언제나 즐겁습니다.

긴 시간 모자를 만들어온 노하우로 유행을 선도하는 모자를 만들기도 합니다.자체제작 상품은  편한 모자를 향한 20년간의 고민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백화점의 레노마모자, 그레비모자, 그레비에서 세기밀리너(Segimilliner)의 모자를 만나보실수 있습니다.

Our Brand

Grevi, La tribu des ouiseux, 

Thehat, milliner, Designerhat, PurpleCrown, Firenze, Göttmann, CA4LA, Mayser, Muehlbauer, Borsalino, Crambes